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악과 태권도가 결합한 융복합 예술공연

기사승인 2020.09.15  18:23:53

공유
default_news_ad1

'소리킥 시즌2' 온라인 공연 녹화 마쳐
10월 중순 유튜브 'Sori Arts TV' 공개


한국소리문화의전당(대표 서현석)과 우석대학교(총장 남천현)가 기획·제작한 소리킥 시즌2 ‘흥부, 소리를 차다!’가 온라인 공연으로 전환돼 관객을 만난다.
‘소리킥’은 전라북도의 무형자산인 태권도와 국악을 결합해 새로운 장르로 연출한 융복합 공연 ‘태권소리극’이다.   
고전소설 ‘흥부전’을 바탕으로 권선징악이라는 테마에 짜임새 있는 스토리를 더했고 태권도의 각종 품새와 겨루기 동작, 고난이도 격파에 군무까지 흥미로운 볼거리로 구성됐다.
또한 퓨전국악실내악단 ‘소리愛’, 상모꾼 안태호, 소리꾼 이건일 등 지역출신 국악인들이 함께해 우리의 전통문화를 태권도와 함께 새롭게 표현하는 시도가 돋보인다.
공연일정은 이달 11일부터 13일까지였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20일까지 연장됨에 따라 비대면 공연으로 전환됐다.
유한철 연출가는 “갑작스런 온라인 공연 준비에 어려움도 있었지만 모든 출연진과 스태프가 합심해 생생한 영상으로 관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며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녹화는 테크니컬 리허설, 드레스 리허설을 포함해 총 4회를 진행했다.
소리전당 관계자는 “관객이 없는 공연장에서 배우들이 공연을 하는 것이 쉽진 않았다.”며 “그래도 영상으로나마 그동안 준비한 것들을 전할 수 있어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공연은 영상 편집이 끝나는 데로 10월 중에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유튜브 채널 Sori Arts TV로 공개할 예정이다.
‘때로는 비장하게, 때로는 유머있게’ 절도 있고 화려한 태권도가 전통의 우리 소리와 만나 어떻게 재탄생될지 기대해 볼 만하다.   
한편 이번 공연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2020년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의 일환으로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후원한다.  
자세한 사항은 전화(063-270-8000)로 문의하면 된다.

김지애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