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 긴급재난지원금 뜨거운 호응 속 사용 만료

기사승인 2021.10.13  18:27:04

공유
default_news_ad1

재난지원금 1,746억 원, 도내 골목상권 곳곳 살려내
도민 98% 수령, 수령 카드 중 99%인 1,746억원 사용
사용처 대부분 슈퍼마켓, 식당, 주유소 등에서 소비


전북도 긴급재난지원금 1,746억원이 도내 골목상권 곳곳으로 흐르며 코로나19로 막힌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하였다.
도는 13일 전 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지급한 전라북도 긴급재난지원금이 지난 9월 30일자로 만료됐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지급 대상 1,801,412명 중 1,764,751명인 98%가 지원금 카드를 받았으며 이 중 99%인 1,746억원이 도내에서 소비된 것으로 나타났다.
도민들의 재난지원금 주 사용처는 마트(슈퍼마켓) 48%, 식당 20%, 주유소 8%, 병원 6% 4개 업종에서 총 1,415억원(81%)을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외에 의류 3%, 이미용 2%, 운동용품 2%, 학원 1% 등 업종에서 331억원(19%)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긴급재난지원금 대부분이 일상생활과 밀접한 분야에서 대부분 사용되며 당초 전북도의 취지대로 코로나19로 인한 도민 피로도 해소와 지역경제 및 골목상권 살리기에 도움이 된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 6월 전 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기로 결정한 전라북도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도민의 관심도는 뜨거웠다.
전북도 긴급재난지원금의 수령률과 사용률 추이를 보면 지급 개시한 7월 5일부터 1주 만에 122만여명(68%)이 받았고 2주 차에 90%인 161만여 명 지원금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카드 사용률은 사용 개시 2주 차만 에 916억원(51%), 1개월(8월 6일)만에 1,396억원(77%)이 사용됐다.
당초 전북도는 여름 휴가철과 추석 연휴기간 동안 집중적으로 사용토록 홍보할 예정이었으나 여름휴가 전에 수령과 사용 상당 부분을 소화한 것이다
전북도 긴급재난지원금의 효과는 한국은행에서 발표한 통계자료에서도 그 힘을 톡톡히 발휘했다.
지난 7월 중 한국은행이 발표한 전북지역 소비자 심리지수 하락 폭은 3.5로 전국평균 하락 폭인 7.1보다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의 어려운 상황속에서 전 도민 긴급재난지원금이 도내 소비 심리위축의 완충재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김양원 도민안전실장은“전라북도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도민의 뜨거운 호응도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도민의 일상생활 속 모든 것이 빠른 시일 내에 자리 잡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실장은 “우리 도민들께서 단기간에 카드 수령과 사용을 한 것은 소비자심리지수를 전국 평균대비 낮게 나타난 결과를 낳았으며 이는 분명 지역경제에 희망을 불어넣어 주었을 것으로 그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는 코로나19의 높은 파고를 넘어 예전의 일상을 완전히 회복하고 지역경제 또한 우상향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선균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