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주시전국 최초 '시내버스 결행정보' 제공

기사승인 2022.09.22  17:29:46

공유
default_news_ad1

- 배차간격으로 노선분류 단계적 시행 점차 확대

 


전주시가 시민들에게 편리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고장이나 사고 등으로 멈춰선 시내버스의 결행 정보를 안내한다.
시는 21일 차량의 고장이나 교통사고 등으로 인한 시내버스 결행 발생시 버스승강장 내 버스도착정보안내단말기(BIT)에 결행정보를 표출하는 서비스를 전국 최초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그간 시내버스 배차간격이 상대적으로 긴 노선의 경우 결행이 발생할 경우 배차간격의 두 배 이상을 마냥 기다려야 했지만 결행정보가 제공되면 대체 교통수단 이용 등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게 된다.
또한 단순한 차량 사고 이외에도 폭우와 폭설, 수소연료 부족, 코로나19 감염증으로 인한 결행 시에도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게 된다.
일례로 시는 최근 발생한 수소연료 부족으로 인한 수소시내버스 투입노선의 결행 발생시 웹 대자보 형식밖에 결행 정보를 시민에게 제공할 수 없었지만 '시내버스 결행정보' 제공 서비스가 정식 실시되면 버스도착정보안내단말기(BIT)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시는 배차시간이 긴 노선부터 ‘시내버스 결행정보’를 단계적으로 제공해나갈 예정으로 내년까지 배차간격이 짧은 시내버스를 제외한 모든 노선에 결행정보 제공서비스를 적용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시는 시내버스 결행정보 제공 서비스 구축을 위해 지난 4월부터 7,000만원을 투입해 버스정보시스템 도착정보 개선사업 용역을 추진해왔으며 최근 소프트웨어 프로그램 개발을 완료했다.
이강준 시민교통본부장은 “시내버스 결행정보 제공 서비스를 활용한 시내버스 이용자 편의 중심 교통정보 서비스로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인권 jk21999@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